온갖 좋은 은사와 온전한 선물이 다 위로부터 빛들의 아버지께로부터 내려오나니 (야고보서 1:17)

오늘의 말씀

04/20/2018     금요일

성경읽기: 삼하 9-11; 눅 15:11-32
찬송가: 527(통 317)

용서의 미학

어느 날 오후 나는 ‘아버지와 두 아들: 용서의 미학’이라는 제목의 미술 전시회에서 두 시간을 보냈습니다. 모든 작품은 예수님의 탕자 비유에 관한 것이었습니다(누가복음 15:11-31 참조). 나에게는 에드워드 로자스의 작품 ‘탕자’가 특히 강한 인상을 주었습니다. 그 그림은 한때 방탕했던 아들이 누더기를 입고 고개를 떨어뜨린 채 집으로 돌아오는 것을 그리고
있습니다. 죽음의 땅을 뒤로 하고, 그는 이미 그를 향해 달려오고 있는 아버지가 있는 길로 발걸음을 내딛고 있습니다. 그 그림의 아래쪽에는 “아직도 거리가 먼데 아버지가 그를 보고 측은히 여겨”(20절)라는 예수님의 말씀이 적혀 있습니다.

나는 하나님의 변함없는 사랑이 나의 삶을 어떻게 바꾸었는지 다시 한 번 깨닫고 깊은 감동을 받았습니다. 내가 하나님으로부터 멀어졌을 때, 하나님은 등을 돌리지 않고 계속 바라보고 지켜보며 기다려주셨습니다. 하나님은 그의 사랑을 받을 자격이 없는 우리에게 변함없이 주시고, 혹시 우리가 묵살한다고 해도 결코 그 사랑을 거두어들이지 않으십니다.

우리는 모두 죄를 지었지만, 우리 하나님 아버지는 마치 이 예화의 아버지가 그의 비뚤어진 아들을 감싸 안듯이 팔을 벌려 우리를 환영하십니다. 아버지가 하인들에게 말했습니다. “우리가 먹고 즐기자 이 내 아들은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으며 내가 잃었다가 다시 얻었노라”(23-24절).

주님은 오늘 그분께로 돌아오는 자들을 여전히 기뻐하십니다. 그리고 그것은 축하할 가치가 있습니다!

오늘의 성구

누가복음 15:11-24
아직도 거리가 먼데 아버지가 그를 보고 측은히 여겨 달려가 목을 안고 입을 맞추니
누가복음 15:20

하나님 아버지, 우리가 아버지의 사랑과 용서를 받는 것처럼 그것을 하나님의 이름으로 다른 사람들에게도 베풀게 하소서.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은 우리가 받을 자격이 없지만 변함이 없다.

Daily Article

04/20/2018     Friday

The Bible in One Year: 2 SAMUEL 9–11 and LUKE 15:11–32
Hymn: 527(old 317)

The Art of Forgiveness

One afternoon I spent two hours at an art exhibit— The Father & His Two Sons: The Art of Forgiveness —in which all of the pieces were focused on Jesus’s parable of the prodigal son (SEE LUKE 15:11–31). I found Edward Riojas’s painting The Prodigal Son especially powerful. The painting portrays the once wayward son returning home, wearing rags and walking with his head down. With a land of death behind him, he steps onto a pathway where his father is already running toward him. At the bottom of the painting are Jesus’s words, “But when he was yet a great way off, his father saw him, and had compassion” (V 20 KJV).

I was deeply moved by realizing once more how God’s unchanging love has altered my life. When I walked away from Him, He didn’t turn His back, but kept looking, watching, and waiting. His love is undeserved yet unchanging; often ignored yet never withdrawn.

We all are guilty, yet our heavenly Father reaches out to welcome us, just as the father in this story embraced his wayward son. “Let’s have a feast and celebrate,” the father told the servants. “For this son of mine was dead and is alive again; he was lost and is found” (VV 23–24).

The Lord still rejoices over those who return to Him today—and that is worth celebrating! DAVID C. MCCASLAND

Today's Reading

Luke 15:11–24
While he was still a long way off, his father saw him and was filled with compassion for him; he ran to his son, threw his arms around him and kissed him.
Luke 15:20

Father, as we receive Your love and forgiveness, may we also extend it to others in Your name.

God’s love for us is undeserved yet unchanging.